검색

모든 가족을 위한 잔치

Dayang Jurifah binte Awang Bungsu, 전업주부

가족들이 조 이모라고 부르는 다양 주리파는, 가족들의 잔치를 위해 요리하는 것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종종 그녀의 시그니처 쇠고기 소토를 준비하기 위해 몇 시간씩 노력을 기울입니다. 다른 브루나이 사람들처럼, 그녀는 가족들과 함께하는 잔치가 가족간의 유대감을 더 강하게 유지시켜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믿기 때문에 더 열심히 준비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