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따뜻한 마음을 가진 브루나이 사람들

Haji Samihon bin Haji Kechi, Pangkalan Waris사장 낚시 오두막

학교교사은퇴후,Haji Samihon은마을이웃들과낚시의즐거움을나누기위해낚시오두막을짓기로결정했습니다.마을에 홍수 피해가 발생했을 때,낚시 오두막을 비롯한 많은 건물들이 부서졌지만,모든 주민들이 서로 도와가며 복구를 위해 힘썼습니다.단순히 재난으로만 보기보다는,Haji Samihon은따뜻한마음을가진브루나이사람들을엿볼수있었던일화라고생각합니다.